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270  
살림출판사 홈 > 살림의 책 > 작가소개
사카이 준코
주요저서
지금 나는 화창한 중년입니다
작가소개

3040 여성의 삶을 지속적으로 담론화해 온 작가. 고등학생 때부터 필명으로 잡지에 칼럼을 쓰기 시작해 30년 넘는 세월 동안 동시대 여성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다.

2003년 발표한 『마케이누의 절규負け犬の遠吠え』(한국어판 제목 『결혼의 재발견』)에서 ‘30대 이상, 결혼 안 한, 아이 없는’ 여성을 ‘마케이누(싸움에서 진 개)’라고 정의하여 사회적으로 큰 이슈를 불러 모았다. 자학과 역설의 유머가 진하게 밴 표현으로 가부장적 사회의 부당한 시선을 비판함으로써 여성 독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었다.

『지금 나는 화창한 중년입니다』는 인생 후반에 겪게 되는 첫 경험으로 가득한 날들을 기록한 일기다. 원숙한 중년이 되면 어떤 일이건 놀라지 않고 모든 일에 능숙할 거라고 생각했지만, 여전히 서툴고 생경한 것들이 많은 하루하루를 유쾌 발랄하게 풀어냈다.

1966년 도쿄에서 태어나 릿쿄대학 사회학부를 졸업한 뒤 광고회사에 들어갔고, 3년 후 퇴사와 함께 본격적으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국내에 출간된 책으로 『책이 너무 많아』 『저도 중년은 처음입니다』 『아무래도 아이는 괜찮습니다』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