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st slide
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467  
살림출판사홈 > 살림의 책 > 브랜드별 도서
다문화 한국사 세트
김용만 지음 | 2015년 1월 30일
브랜드 : 살림Friends
쪽수 : 180 쪽
가격 : 22,000
책크기 : 152*225
ISBN : 978-89-522-3065-2-44900
• Home > 브랜드별 도서 > 살림Friends
• Home > 분야별 도서 > 청소년
보도자료 : history set.hwp
한국사와 다문화의 흥미진진한 콜라보레이션!
한국사를 관통하는 다문화 코드를 읽는다
더 넓게 살피고 더 깊게 이해하는 우리 역사
다문화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패러다임의 한국사
한국사와 다문화의 흥미진진한 콜라보레이션!
우리는 ‘글로벌 시대, 다문화 시대’의 한가운데에 서 있다. 그리고 세계인과 더불어 사는 시대적 흐름은 점점 빨라지고 심화될 것이다. 이에 발맞추어 다양한 분야에서 통합적ㆍ융합적 사고력이 요구되고 있는데, 한국사를 바라보는 시각과 태도도 마찬가지로 변화가 필요하다. 왜냐하면 우리는 한국사를 ‘우리 민족, 우리 영토’만의 역사라고 여겨 왔지만 사실 한국사 곳곳에는 수많은 ‘다문화 코드’가 숨어 있기 때문이다.
우리역사문화연구소장으로 활동하면서 한국 고대 문명사를 비롯해 생활사, 여성사, 해양사, 과학사, 전쟁사 등 폭넓은 연구를 했고 이를 바탕으로 『지도로 보는 한국사』, 『지도로 보는 우리 바다의 역사』, 『고구려의 발견』, 『세상을 바꾼 탐험』 등 여러 역사책을 펴낸 김용만 저자는 이 다문화 코드에 주목했다. 그리고 다문화 시대에 걸맞은 신선한 시각과 발상으로 한국사를 풀어낸 『다문화 한국사 1-우리 역사를 바꾼 세계인들』과 『다문화 한국사 2-지구촌을 누빈 우리 조상들』, 두 권의 책을 펴냈다. 이 책은 한반도를 찾아와 한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세계인들과 지구촌 곳곳을 누비며 다양한 문물을 경험했던 우리 조상들의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생생하게 그리고 있다.
『다문화 한국사』가 선보이는 한국사의 새로운 패러다임은 다문화 시대를 이끌어 갈 청소년들이 한국사를 더 넓게 살펴보고 더 깊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그리고 국경ㆍ민족ㆍ세대ㆍ종교 등 다양한 가치관을 아우르고 포용할 줄 아는 유연한 사고력을 길러 주어 보다 주도적인 역사관을 세울 수 있도록 한다.

수능과 내신, 논술과 면접에서 요구되는 역사적 사고력을 키우자!
쉽고 재미있게 읽으면서 한국사에 대한 호감과 자신감을 높이자!
역사 교육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지만 특히 2017년도 수능부터 한국사가 필수 과목으로 지정되었기 때문에 많은 중고등학생과 학부모의 관심과 걱정이 날로 커지고 있다. 더욱이 역사 교육이 주입식 암기와 단순 문제 풀이에서 벗어나 역사적 사고력을 높이고 다른 주제와의 융합형 교육, 통합 교과로 변화하는 추세이기 때문에 한국사 과목에 대한 기본 틀을 어떻게 잡을 것인가가 화두로 떠올랐다. 특히 획일적인 사고에서 탈피해 혁신적인 패러다임을 고민하고 제시할 수 있는 힘은 수능과 내신은 물론 각종 논술과 면접에서도 요구되는 능력이기도 하다.
한국사는 사건명ㆍ연도ㆍ인명ㆍ지명 등이 많이 등장하여 오래전부터 암기 과목으로 악명이 높았지만, 이제 한국사를 바라보는 시각뿐만 아니라 한국사를 학습하고 이해하는 새로운 방법이 필요하다. 한국사를 효율적으로 학습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단순히 외우는 것이 아니라 전체적인 흐름을 파악하고 이해해야 함은 누구나 알고 있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더 높이, 더 멀리 뛰려면 몸과 마음을 가볍게 만드는 워밍업과 도움닫기가 필요한 것처럼, 한국사를 대할 때 암기에 대한 부담을 떨쳐 버리는 것이 우선되어야 한다.
『다문화 한국사 1, 2』의 가장 큰 장점은 쉽고 재미난 서술로 누구나 부담 없이 술술 읽을 수 있다는 점이다. 한 편의 이야기를 대하듯 가볍게 읽는 것만으로도, 앞으로 교과서를 통해 만나야 할 사건, 인물들과 워밍업을 할 수 있다. 게다가 하나의 이야기가 끝날 때마다 코너를 마련하여 역사적 사건의 뒷이야기, 또는 함께 읽으면 더 유익할 역사적 지식을 소개하고 교과서 밖에서 펼쳐지는 한국사도 두루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책 말미에는 연표를 삽입하여 주제별로 소개했던 역사적 사건을 연도별로 파악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처럼 『다문화 한국사 1, 2』는 흥미로운 서술과 다양한 구성으로 한국사 학습에 대해 고민이 많은 학생과 학부모에게 탁월한 입문서이자 친절한 도우미가 될 것이다. 무엇보다 한국사에 대한 부담을 호감으로 바꾸고 독자들 스스로 더 깊이 공부하고 싶은 학습 의욕을 북돋워 준다.

▶ 상세 소개

『다문화 한국사 1-우리 역사를 바꾼 세계인들』
김용만 지음| 180쪽|11,000원

이 책에서는 고려에 과거제도 시행을 건의하여 더 뛰어난 인재를 등용할 수 있도록 한 쌍기, 임진왜란 당시 조선에 귀화하여 모국과 싸운 일본 장수 김충선, 바다와 대륙을 가로질러 신라를 찾아온 아라비아 사람 처용, 이성계와 의형제를 맺고 조선 건국을 도운 여진족 이지란, 조선의 개화를 주도했던 독일 귀족의 후예 묄렌도르프, 「대한매일신보」를 발행하며 대한제국의 독립을 위해 노력한 영국 언론인 어니스트 베델까지, 우리 조상과 함께 한국사를 쌓아 올린 세계인들의 파란만장한 이야기가 펼쳐지고 있다.

『다문화 한국사 2-세계를 누빈 우리 조상들』
김용만 지음| 164쪽|11,000원

이 책에서는 일본 열도로 건너가 여러 문물을 전파한 신라인 천일창, 일본 학문의 스승으로 평가받는 백제인 아직기와 왕인, 고구려 유민들을 이끌고 중국 대륙에 독립된 왕국을 건설했던 이정기, 우리나라 불교 발전을 위해 인도까지 먼 여행을 하고 돌아온 겸익과 혜초 스님, 풍랑을 만나 필리핀까지 표류해 갔다가 3년 2개월 만에 조국으로 돌아와 최초의 필리핀 어 통역사로 활약한 문순득, 최초의 국비 유학생이자 세계 일주를 하고 돌아와 조선의 개화에 앞장선 유길준 등 세계 곳곳에서 활약했던 우리 조상들의 파란만장한 이야기가 펼쳐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