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386  
살림출판사홈 > 살림의 책 > 브랜드별 도서
마쓰시타 고노스케 (큰글자살림지식총서 155)
권혁기 지음 | 2019년 3월 1일
브랜드 : 큰글자 살림지식총서
쪽수 : 96 쪽
가격 : 15,000
책크기 : 163*255
ISBN : 978-89-522-4034-7-04080
• Home > 브랜드별 도서 > 큰글자 살림지식총서
• Home > 분야별 도서 > 경제경영
• Home > 시리즈별 도서 > 큰글자살림지식총서
일본 기업 경영의 신
마쓰시타 고노스케의
인간적인 삶과 경영철학을
재조명하다
마쓰시타의 경영철학은 현실적이고 실천적이다
마쓰시타는 기업의 성장과 고용, 현장 중시의 경영을 철저히 추구한 전형적인 기업가임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관련 서적에서는 그의 경영철학이나 이념을 지나치게 부각시킨 경향이 있었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마쓰시타의 기업경영은 서실 매우 현실적이고 실천적인 것이라는 점, 파란만장한 삶과 인간적인 고뇌를 바탕으로 하고 있음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마쓰시타는 1894년 태어나 1989년 94세의 나이로 죽을 때까지 마쓰시타전기를 세계적인 기업으로 만든 전설적인 인물이다. 1918년 오사카의 조그마한 집을 빌려 100엔의 자본금으로 출발했던 마쓰시타전기는 오늘날 매출액 10조 엔에 이르는 거대기업이 됐다. 창업에서 거대기업으로 성장하기까지 마쓰시타의 공적은 ‘경영의 신’이라는 한마디에 농축돼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마쓰시타가 일본 국민들로부터 경영의 신으로까지 추앙받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첫째, 무에서 유를 창조한 입지전적인 인물이라는 점이다. 보잘 것 없는 학력과 가난에도 불구하고 기업가정신으로 일관된 그의 행적은 여타 대기업의 성장과 대조적이다. 둘째, 본업에 충실했다는 점이다. 물론 한때 조선이나 항공기 사업을 한 적이 있지만 시종일관 전기·전자 사업에 전념한 것이 사실이다. 셋째, 기업의 영속적 발전을 우선시했다는 점이다. 경영권의 세습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넷째, 종업원 중시의 경영철학이다. 마쓰시타는 불황이 닥쳐도 종업원의 고용을 최대한 보장하는 정책을 고수하려 했다. 1930년 공황 당시에도 마쓰시타는 단 한 명도 해고하지 않는 이른바 종신고용의 신화를 만들어 냈다.
들어가며
역경을 딛고
마쓰시타전기의 탄생
위기와 성장
세계로 도약하다
조직의 디자이너
판매의 신
시장과의 전쟁
경영권 승계
특이한 이상주의자
마쓰시타는 1894년 태어나 1989년 94세의 나이로 죽을 때까지 마쓰시타전기를 세계적인 기업으로 만든 전설적인 인물이다. 1918년 오사카의 조그마한 집을 빌려 100엔의 자본금으로 출발했던 마쓰시타전기는 오늘날 매출액 10조 엔에 이르는 거대기업이 됐다. 창업에서 거대기업으로 성장하기까지 마쓰시타의 공적은 ‘경영의 신’이라는 한마디에 농축돼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_4쪽

사업이 점차 커지자 본격적으로 공장 건설에 착수하기로 했다. 창업 4년째인 1922년의 일이었다. 공장이 45평, 사무실과 주거가 25평, 도합 70평 정도의 부지를 책정하고 건축업자를 물색했다. 그 결과 7,000엔 남짓한 견적이 나왔다. 설비나 운전자금까지 포함하면 1만 엔 정도의 자금이 필요했지만 마쓰시타의 수중에 있던 여유자금은 4,500엔 정도에 불과했다. 경영실적이 좋아졌다고는 해도 회사는 여전히 영세한 규모였고 은행으로부터 융자를 받을 만한 신용도, 담보도 없었다. 공장 건설을 주저하던 마쓰시타는 용기를 내 건축업자에게 도움을 청했다. 자신의 사업과 재무상황을 설명하고 부족한 건축비는 매월 갚아 나갈 테니 돈을 빌려 달라는 것이었다. 담보도 없는 조건이라 듣기에 따라서는 뻔뻔스러운 제안일 수도 있는데 건축업자는 흔쾌히 그 제안을 받아들였다. 도쿄 판로를 개척할 당시도 그랬지만 마쓰시타는 위기를 정면으로 돌파하는 오사카상인의 기질을 지니고 있었다. 만약 마쓰시타가 자신의 사업에 대해 과장된 설명을 하거나 비굴한 표정을 지었다면 그 업자는 거절했을지도 모른다. 건축업자에게는 마쓰시타의 의연한 태도, 자신감이 바로 신용이었다. _23쪽

1932년 봄 마쓰시타는 거래선의 초청으로 나라의 덴리에 있는 덴리교 본부를 방문한 적이 있다. 거기서 마쓰시타가 본 것은 사원 건설 현장에서 돈도 받지 않고 열심히 일하는 신도들의 모습이었다. ‘나는 돈까지 주고 있는데 왜 우리 종업원들은 이들만큼 열심히 일하지 않을까?’ 종교가 사람들의 고뇌를 덜어 주고 행복하게 하는 것이 사명이라면 기업의 사명은 무엇인가를 곰곰이 생각하던 끝에 ‘수도철학’을 생각해 냈고 이를 전파하기 위해 5월 5일 창업기념식을 개최하기로 결심했다. “수돗물이 무궁무진하고 값싼 것처럼 우리 회사의 제품도 싸게 많이 보급하여 사람들에게 행복을 줘야 한다.”_49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