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445  
살림출판사홈 > 살림의 책 > 브랜드별 도서
바다의 생물, 플라스틱
아나 페구, 이자베우 밍뇨스 마르칭스 지음 | 이나현 옮김 | 베르나르두 카르발류 삽화 | 2020년 4월 22일
브랜드 : 살림어린이
쪽수 : 176 쪽
가격 : 13,000
책크기 : 150×210mm
ISBN : 978-89-522-4204-4-73400
• Home > 브랜드별 도서 > 살림어린이
• Home > 분야별 도서 > 어린이
볼로냐 라가치상
2020 볼로냐 라가치상 논픽션 수상작

바다에 침입한 새로운 생물, 플라스틱
우리 함께 잡으러 가자!

날이 갈수록 점점 더 늘어가는 플라스틱으로부터 소중한 바다를 지키는 법
바다에 사는 무시무시한 생물,
‘플라스티쿠스 마리티무스’를 소개합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바다와 바닷가에 점점 더 자주 등장하고 있는 새로운 생물이 있습니다. 이 생물은 다양한 모습으로 발견되기도 하고, 아예 형체도 알 수 없을 만큼 투명하게 변하기도 합니다. 여러 종류의 독을 가지고 있어서 바다에 사는 다른 생물들뿐 아니라 인간을 위협하기도 합니다. 이 생물의 정체가 궁금한가요? 그것은 바로 ‘플라스티쿠스 마리티무스’입니다. 저자가 바다에 버려진 ‘플라스틱’을 깊이 있게 연구하려고 학명을 붙인 것이지요.
플라스틱을 생물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바다에는 수많은 플라스틱이 떠돌고 있습니다. 매년 8백만 톤에 가까운 플라스틱이 바다로 떠내려가고, 태평양을 떠다니는 플라스틱이 모여서 만들어진 쓰레기 섬이 벌써 한국의 약 17배 크기로 커졌다고 하니, 이제는 정말 무시무시하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습니다. 그런데 더 무서운 것은 2025년에는 바다로 떠내려간 플라스틱이 지금보다 두 배나 늘고, 2050년에는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더 많아질 거라는 사실입니다.

플라스틱이 어쩌다 바다까지 왔을까요?
바다를 지키기 위한 비치 코머의 플라스틱 수집 이야기

『바다의 생물, 플라스틱』에 글을 쓴 아나 페구는 ‘비치 코머(beachcomber)’입니다. ‘비치 코머’는 바닷가에서 쓰레기를 줍기도 하지만, 바닷가에서 발견하는 물건들이 어디에서 어떻게 왔는지 관심을 갖고 수집하는 사람이지요. 아나는 어릴 때부터 바닷가 근처에 살며 바다에 사는 생물들을 관찰하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자신이 좋아하던 바다에 플라스틱이 넘쳐 났고, 그때부터 바다를 보호하기 위해 계속해서 플라스틱을 수집하고 있습니다.
이 책은 비치 코머인 저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독자인 아이들이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집중적으로 탐구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바다에 버려진 플라스틱 쓰레기가 어디에서 왔는지, 그 출처와 함께 플라스틱 쓰레기를 ‘수집’하는 방법들이 그림, 사진과 함께 다채롭게 설명되어 있습니다. 또 비닐봉지를 삼킨 바다거북, 배 속에 플라스틱을 가득 품고 죽은 앨버트로스의 이야기 등을 통해 바다 동물들을 위협하는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알려 줍니다. 그뿐인가요? 우리가 자주 사용하고 있는 플라스틱을 소개함으로써 어떻게 하면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지 실제적인 방법도 제시합니다.

플라스틱 쓰레기는 우리 모두가 고민해야 할 문제
이제 생각에서 행동으로 옮겨야 할 때예요!

플라스틱 쓰레기는 이제 전 세계가 함께 고민해야 할 문제가 되었습니다. 플라스틱 쓰레기는 한 곳에 머무르지 않고 온 바다를 떠돌며 생태계를 파괴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마침내 우리 몸까지 플라스틱이 들어와 건강을 위협하게 될지도 모를 일입니다. 이미 우리나라에서도 그 심각성을 깨닫고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줄일 수 있는 여러 방법들을 찾고 있습니다. 대형 마트와 슈퍼마켓, 제과점에서는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을 금지하고, 커피전문점 내에서는 일회용 컵 사용을 금지하는 법을 실시해서 조금이라도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우리 주변에는 불필요한 플라스틱을 사용하는 경우가 너무 많습니다. 『바다의 생물, 플라스틱』은 이 책을 읽는 아이들의 인식부터 바꿀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무조건적으로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말라고 강요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켜서 플라스틱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고 스스로 행동할 수 있게 해 줍니다. 아나 페구가 ‘플라스틱’에 ‘플라스티쿠스 마리티무스’라는 이름을 붙인 것처럼, 아이들은 이 책을 읽으며 새로운 생물을 관찰하듯 플라스틱 쓰레기를 살펴보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이 책을 다 읽을 때쯤이면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깨닫고, 어떻게 하면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지 스스로 찾게 될 것입니다.
바다의 중요성

-바다를 탐험하는 법-
새로운 생물, 플라스티쿠스 마리티무스
바닷가로 나갈 때 준비해야 할 것
평범한 플라스틱 생물들
특이한 플라스틱 생물들

재활용, 과연 안심할 수 있을까?
우리가 할 수 있는 일
플라스틱에 대해서 더 많이 알고 싶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