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st slide
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590  
살림출판사홈 > 살림의 책 > 분야별 도서
목로주점 (큰글자 세계문학컬렉션 42)
에밀 졸라 지음 | 진형준 옮김 | 2021년 12월 15일
브랜드 : 살림
쪽수 : 192 쪽
가격 : 25,000
책크기 : 197.6*273
ISBN : 978-89-522-4143-6-04800
• Home > 브랜드별 도서 > 살림
• Home > 분야별 도서 > 문학
• Home > 시리즈별 도서 > 큰글자 세계문학컬렉션
시니어 독자의 눈높이에 맞춘 최초의 세계문학컬렉션
자연주의 문학론을 주창한 에밀 졸라의 대표작
서민들의 뜨거운 반응으로 탄생한
19세기 최초의 베스트셀러
죽기 전에 읽어야 할 세계문학 버킷리스트!
에밀 졸라는 하층민들의 욕망, 애환, 고통을 그들의 언어로 그려낸 최초의 소설가이다. 그에 의해 그들이 상류층 사람들과 다른 사람이 아니라 똑같은 기쁨과 슬픔과 고통을 느끼며 살아가는 사람임을 보여주었다. 이 소설의 주인공 제르베즈는 19세기 프랑스의 하층 계급에 속하는 인물이 아니라 지금의 우리 자신이다. 관찰과 실험에 입각해 출발한 그의 소설은 역으로 그의 소설 속 인물들을 생생하게 살아 있는 인물들로 만들어주었고, 사회 지도층의 이기적 욕심과 편견을 비판하고 고발하는 중요한 소설이 되었다.

큰글자로 읽는 진형준 교수의 세계문학컬렉션!
읽지 않는 고전은 없는 고전이고, 즐기지 못하고 감동을 주지 못하는 고전은 죽은 고전이다. ‘큰글자 세계문학컬렉션’은 마음을 풍요롭게 다스리고 날카롭게 자신을 마주하고 싶은 시니어 독자의 눈높이에 맞춘 최초의 고전문학선이다. 두껍고 지루한 고전을 친절하고 더 맛깔스럽게 재탄생시킨 ‘축역본’이자 글자 크기를 키워, 보다 편한 독서를 도와준다.
제1장
제2장
제3장
제4장
제5장
제6장
제7장
제8장
제9장
제10장
제11장
제12장
『목로주점』을 찾아서
그녀는 밖을 내다보았다. 작열하는 태양과 한낮의 노동으로 달궈진 거리의 포석이 뜨거운 열기를 내뿜고 있었다. 이 이글거리는 거리의 열기 속에 그녀는 어린 자식들과 함께 내던져진 것이다. 그녀는 거리 양쪽 끝을 번갈아 바라보았다. 이제 자신의 삶이 그 양쪽 끝, 즉 도살장과 병원 사이에 갇힌 채 영원히 빠져나갈 수 없을 것만 같았다. _25쪽

“그래요. 누구나 튼튼한 몸으로 평생 열심히 일한 후에 자기 침대에서 죽기를 원하죠. 나도 그러고 싶어요.”_30쪽

“귀염둥이 아줌마, 당신이라고 죽지 않을 수는 없어. 당신도 빨리 가고 싶어질 때가 있을 거라고. 그렇고말고, 저 지하로 데려다주면 고마워할 여자들을 내가 여럿 알고 있지.”
로리외 부부가 그를 데려가려고 팔을 잡자 그가 고개를 돌리더니 딸꾹질을 하면서 덧붙였다.
“사람이란, 죽으면……. 그래…… 죽으면 다 그만인 거야.” _59쪽

하지만 동네 사람들은 대개 제르베즈를 좋아했다. 빵가게 주인도, 푸줏간 주인도, 식료품 가게 주인도 그녀가 셈이 정확하고, 불평도 하지 않는 단골이라고 생각했다. 그녀가 거리를 걸어가면 모두가 그녀에게 인사를 했다. 그녀는 마치 자기 집 안에 있는 것처럼 마음이 편했고, 자기 집이 구트도르 거리 전체로 뻗어나간 것처럼 느껴지기도 했다. _87쪽

그녀는 점차 살이 쪘고 이런저런 유혹에 굴복한 채, 더 이상 미래를 염려하지 않았다. 말하자면 무사태평이 된 것이었다. ‘할 수 없지 뭐야. 돈이란 돌고 돌게 돼 있잖아. 쌓아두면 녹이 슬 뿐이야.’ _93쪽

온 동네가 자기를 비난하고 있었지만 제르베즈는 졸린 듯한 표정으로 태평스럽게 지내고 있었다. 처음에는 그녀도 자신이 더러운 년이라고, 죄인이라고 스스로를 혐오했었다. 그러나 그녀는 서서히 익숙해져 갔다. 게으름이 그녀를 둔감하게 만들었고, 세상 모든 일에 대해 관대하게 만들었다. ‘골치 아프게 생각할 거 뭐 있어? 그냥 이대로 사는 거지 뭐. 내가 크게 잘못한 것도 없는 것 같아. 잘못하면 벌을 받기 마련인데, 그냥 이렇게 편하게 지낼 수 있잖아.’ _133쪽

모든 것에 익숙해지는 게 인간이라지만 그놈의 배고픔에 익숙해진 인간은 아직 아무도 없었다. 제르베즈는 그게 실망스러웠다. 남들이 더럽다고 손가락질을 해도 아무렇지도 않았다. 하지만 배고픔만은 도저히 참을 수 없었다. 그녀는 거리로 나가 닥치는 대로 음식을 구해 먹었다. 어쩌다 약간의 돈이 생기면 거무튀튀하게 변한 싸구려 고기를 사서 감자와 함께 끓여 먹었다. 싸구려 식당에서 음식 찌꺼기를 구걸해 먹었고, 심지어 이른 새벽 개들과 함께 쓰레기통을 뒤졌다. 그렇다! 그녀는 그 지경에까지 이른 것이다. _162~163쪽

‘조용히 일하고, 깨끗한 집을 갖고, 아이들을 잘 키우고, 매를 맞지 않고 지내고, 자기 침대에 누워 죽는 것! 그래, 말도 안 되는, 웃기는 생각이었어. 뭐 하나 이루어진 게 없잖아. 더 이상 먹을 것도 없고, 자기는 일도 하지 않고, 쓰레기 더미 위에서 잠을 자고 있잖아. 딸년은 화냥년이 되었고, 술주정뱅이 남편은 나를 두들겨 패고……. 이제 남은 일은 길바닥에 쓰러져 죽는 일뿐이지. 예전에 어떻게 감히 하느님께 3,000프랑의 연금을 받을 수 있게 해달라고 빌었을까? 사람들에게 존경받게 해달라고 빌었을까? 아! 인생이란 그런 거야. 아무리 노력해도 결국은 빈털터리가 되는 거야. 그게 사람의 운명이야.’ _172~173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