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446  
살림출판사홈 > 살림의 책 > 브랜드별 도서
철학으로 보는 문화 (큰글자 살림지식총서 060)
신응철 지음 | 2013년 3월 15일
브랜드 : 큰글자 살림지식총서
쪽수 : 96 쪽
가격 : 12,000
책크기 : 163*255
ISBN : 978-89-522-2397-5-04080
• Home > 브랜드별 도서 > 큰글자 살림지식총서
• Home > 분야별 도서 > 인문사회
살림지식총서, '큰글자'로 새 옷을 입다!

최근 빠른 속도로 고령화가 전개되면서 더불어 노년층 독서인구가 증가하고, 다양한 지적・문화적 욕구 또한 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노안이나 약시・저시력 등의 이유로 독서에 어려움을 겪는 독자들 또한 늘고 있다. 이에 살림출판사의 대표 브랜드인 살림지식총서가 문고판 최초로 제작 및 보급에 나섰다. 큰글자 도서는 노안으로 독서에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들과 시각 장애인들이 책을 읽기 쉽도록 글자 크기를 키운 도서로, 선진국에서는 ‘라지 프린트 에디션’이라는 이름으로 제작되기도 한다.
이 책들은 일반 글자크기인 10포인트(살림지식총서 기준)보다 1.5배 정도 더 큰 약 15포인트의 글자크기로 제작됐다. 큰글자 도서는 현재 출간된 살림지식총서 중 건강, 복지, 고전, 역사, 인문 등 중장년층의 관심이 집중된 분야 중심으로 추가 제작될 예정이며 큰글자 도서의 출간을 염두에 둔 기획도 진행 중이다. 독서 소외 계층을 위한 살림지식총서의 노력은 계속될 예정이다.
이 책은 문화 철학에 커다란 영향을 미친 철학자들의 주장을 바탕으로 문화와 관련된 담론들을 소개해준다. 칸트와 카시러, 등의 철학자들, 반 퍼슨, 에드워드 홀, 에드워드 사이드, 새무얼 헌팅턴, 수전 손택 등의 문화 철학자들이 이 책에 등장한다. 또한 이 책은 문화의 기원, 개인과 문화의 관계, 문화의 보편성과 특수성, 문화의 지역화와 세계화,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문화 분석과 문화 비판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고찰한다.
철학자의 눈에 비친 문화
문화 해석의 커다란 흐름
문화는 발전하는가
문화의 보편성과 특수성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상징, 신화 그리고 문화
문화분석과 문화비판
맺는 말
선악과 사건이 매개가 된 문화의 기원에 대한 설명은 문화의 전개 양상에도 상당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말하자면 문화에서의 윤리(혹은 도덕)의 문제를 논의할 수 있는 단초가 되기 때문이다. 인간의 자유의지의 실행으로 형성된 문화는 그 이면에 악의 요소가 들어 있게 된다. 그리하여 악한 성향을 가진 존재인 인간이 만들어내는 문화현상들 속에는 당연히 선의 요소보다는 악의 요소가 더 많이 들어 있다. _p.6

한편 모노크로닉한 시간체계의 조직은 그와 반대로 움직인다. 이 조직은 폴리크로닉한 시간체계보다 훨씬 더 대규모화될 가능성이 있고, 사실 그렇다. 그러나 모노크로닉한 시간 유형의 조직은 관료기구를 증식시키는 대신 통합한다. 모노크로닉한 시간조직의 맹점은 그 구성원의 비인간화에 있다. 반면, 폴리크로닉한 시간조직은 우발적인 사건이 벌어졌을 때 전적으로 우두머리에게 의존해야 하기 때문에 그가 모든 일을 관장해야 한다는 점이 맹점이다. _p.44

예술의 영역에서 일어나는 아우라의 몰락현상에 벤야민이 주목하는 이유는 예술의 새로운 ‘수용’과 ‘기능’ 때문이다. 기계복제 시대 이전의 초기 예술작품들은 종교적 의식(ritual)을 위하여 나타났다. 진품으로서의 예술작품의 유일 가치는 본래 그것의 사용가치가 있었던 곳, 그러니까 종교적 의식에 근거를 두고 있다. 그런 측면에서 기계복제 시대 이전의 예술작품은 종교적 숭배의 대상 혹은 주술의 도구로서 종교적 기능을 수행하였다. _p.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