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445  
살림출판사홈 > 살림의 책 > 브랜드별 도서
확실한 지식을 찾아서, 버트런드 러셀 (살림지식총서 475)
박병철 지음 | 2013년 12월 30일
브랜드 : 살림지식총서
쪽수 : 108 쪽
가격 : 4,800
책크기 : 120*190
ISBN : 978-89-522-2807-9-04080
• Home > 브랜드별 도서 > 살림지식총서
• Home > 분야별 도서 > 인문사회
• Home > 시리즈별 도서 > 살림지식총서
‘확실한 지식의 추구’에서 ‘인류의 고통에 대한 연민’으로,
뜨거운 신념을 삶으로 빚어낸 철학자
20세기를 대표하는 가장 중요한 철학자 중 한 사람이요, 수학자이자 논리학자, 정치인이면서 평화운동가였던 ‘버트런드 러셀(Bertrand Arthur William Russell)’은 다양한 수식어만큼이나 다채로운 삶을 산 인물로 유명하다. 상반된 평가들이 엇갈리지만, 적어도 그만큼 자신의 삶을 치열하게 전개했다는 의미가 아닐까?
러셀은 그의 자서전에 에 대해 적었다. 그 세 가지는 ‘사랑에 대한 갈망’과 ‘지식에 대한 탐구’ ‘인류의 고통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연민’이다. 이 책은 그중에서 러셀의 두 번째, 세 번째 열정에 주목한다.
제1차 세계대전을 기점으로 러셀의 첫 30여 년의 삶은 수학과 논리학을 중심으로 지식을 갈구했던 ‘철학자’로 압축된다. 하지만 전문 수학자나 논리학자가 아닌 다음에야 우리 같은 범인(凡人)들이 그의 난해한 이론들을 술술 이해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그래서 필자는 ‘확실한 지식의 추구’라는 키워드를 제시한다. ‘철학자’ 러셀을 움직인 강력한 동기요, 화두 또한 그것이다. ‘확실한 지식’을 찾아 수학과 논리학으로 떠난 여행! 러셀이 어떤 방식으로 영미철학에서 분석적 전통의 패러다임을 제시했는지를 보여주는 바로 그 여정이다.
제1차 세계대전을 거치면서 윤리학과 종교철학에 심취한 러셀의 키워드는 다시 ‘인류에 대한 연민’으로 옮겨간다. 과학적 세계관은 일관되게 유지했으나 지식의 영역 바깥의 삶을 연구한 철학자. ‘행동하는 지식인’으로 거듭난 러셀의 삶은 결국 ‘철학자’와 ‘평화주의자’로 정리되는 듯하다. 하지만 필자가 여기에 덧붙여 책 말미에 적어놓은 일화 하나.
불가지론자이지만 무신론자에 더 가까웠던 러셀에게 누군가 묻는다. “만약 죽은 뒤에 신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되면 어떻게 하겠나?” 러셀의 답은 단호하다. “신이 자신의 존재에 대한 충분한 증거를 제공하지 않은 것에 대해 비난하겠다.”
철학과 수학, 논리학은 물론 거리로 나선 지식인의 삶까지 모두 아우를 수 있는 키워드! 그건 바로 평생 식지 않는 열정을 가졌던, 한 철학자의 ‘신념’인지도 모른다.
러셀, 그는 누구인가?
수학은 논리학의 일부
존재, 논리로 풀다
확실한 지식을 찾아서
직접경험의 지식과 논리적 추론에 의한 지식
세계의 구조에 대한 탐구: 논리적 원자론
과학의 일부로서의 윤리학
지식의 영역 밖에 있는 윤리
이성적 시각에서 본 종교
반전, 반핵, 평화운동가 러셀
놀랍게도 열한 살 소년 러셀의 지적 관심은 확실한 지식에 대한 추구에서 시작되었다. 유클리드 기하학의 공리에서 시작된 확실성에 대한 의문은 언제나 확실한 답으로 귀결되는 수학의 본성에 대한 탐구로 이어졌고, 그러한 탐구는 다시 수학이 논리학에 기초하고 있다는 생각으로 나아갔다. 그리고 기호를 사용한 새로운 논리학은 논리적 관계를 분석하는 데 있어서 고전논리학의 체계보다 엄밀성과 논리적 명료성을 더 많이 확보할 수 있었다. _pp.9~10

철학에서 지식에 관한 문제는 고대 그리스에서부터 다루어져왔다. 지식은 곧 앎을 뜻하는데 ‘우리는 무엇을 알 수 있는가?’라는 물음에서 시작해 ‘만약에 우리가 알 수 있다면 어디까지 알 수 있는가?’하는 지식의 범위에 대한 물음, 그리고 ‘우리는 어떻게 알 수 있는가?’라는 지식의 소스와 방법에 관한 물음들로 이루어진다. 물론 러셀에게는 어려서부터 확실한 지식에 도달하는 것이 그를 철학으로 이끈 주된 동기였으므로 지식에 관한 문제가 전혀 새로운 것은 아니었다. 그러나 『수학 원리』 출간 이전, 즉 1910년에 이르기까지는 수학의 기초에 대한 문제에 다소간 몰입하고 있었고, 그러한 문제는 다분히 기술적인 측면이 있었다. _pp.31~32

러셀은 세계를 구성하는 재료가 마음이나 물질보다 더 원초적인 재료라고 하여 이를 ‘중성적 소재(neutral stuff)’라고 불렀다. 마음이든 물질이든 그보다 더 원초적인 중성적 소재들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무엇이 마음과 물질을 구분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일까? 러셀은 그것이 인과적 관계라고 보았다. 어떤 종류의 인과 법칙을 충족하는 현상은 심적인 것이고, 그와는 다른 종류의 인과 법칙을 충족하는 현상은 물리적인 것이다. _p.64

특히 이러한 변화가 나타난 시기가 제2차 세계대전 직후라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나치가 저지른 홀로코스트와 같은 종족 살해, 그리고 일본에 대한 미국의 원자폭탄 공격으로 무고한 많은 생명의 희생 등을 목격하면서 모든 윤리적 판단이 주관적이라는 러셀의 생각이 흔들렸을 것이라고 추측해 볼 수 있다. 윤리학이 욕구에 기초한다는 점에서 과학과는 분명히 다르겠지만, 종족 살해가 악이라는 것은 누구나 받아들일 수 있는 판단이기에 그러한 판단마저도 참, 거짓과 무관한 영역에 있다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실제로 러셀은 그런 예를 들고 있다. _pp.8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