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st slide
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467  
살림출판사홈 > 살림의 책 > 시리즈별 도서
내 멋대로 수학 여신 매소피아 (김용운의 스토리텔링 수학 01)
김용운 지음 | 윤희동 삽화 | 2014년 4월 10일
브랜드 : 살림어린이
쪽수 : 180 쪽
가격 : 10,000
책크기 : 신국판
ISBN : 978-89-522-2831-4-73410
• Home > 브랜드별 도서 > 살림어린이
• Home > 분야별 도서 > 어린이
• Home > 시리즈별 도서 > 김용운의 스토리텔링 수학
보도자료 : 9788952228314.hwp
세종도서 교양부문 선정도서
국내 최초로 스토리텔링 수학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해 온
원로 수학자 김용운 교수 쓴 최초의 수학 동화
시험 수학에서 벗어나 호기심 중심의 수학 교육을 주장
김용운 교수는 일본 동경에서 출생하여 와세다 대학을 거쳐 미국 어번 대학원, 캐나다 앨버타 대학원에서 각각 이학 석사 및 박사과정을 수료하였다. 이후 미국 위스콘신 주립대 조교수, 일본 고베대학과 도쿄대학, 일본 국제문화 연구센터 등의 객원교수를 역임하였으며, 국내에서는 수학사학회 회장, 한양대학교 대학원장으로 활동했다. 현재 수학문화연구소 소장, 한양대학교 수학과 명예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김용운 교수는 오래전부터 수학적 사고의 시스템화와 그 보급에 힘을 기울여왔으며, 30년 전부터 ‘수학 대중화 운동’과 ‘호기심 중심의 수학 교육’을 주장해 왔다. 현재 수학 교과서의 개편 방향은 김용운 교수가 주장해 온 호기심 중심의 수학 교육과 맥락을 같이 한다고 볼 수 있다.

30년 전부터 최초로 스토리텔링을 도입한 수학 학습 방법을 강조
대부분의 학생들이 초등 저학년 때는 수학을 참 재미있어 하는데 고학년으로 가면서 점점 수학을 재미없어 한다. 그뿐 아니라 심하면 수학을 포기해 버리거나, 차마 중요 과목인 수학을 포기하지 못해 수학 시간만 되면 배가 아파오거나 머리가 아프다는 둥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는 학생들이 많을 것이다. 이것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수학이 점점 문자화하고 추상화되면서 학생들이 어렵게 느끼기 때문이다.
김용운 교수는 이렇게 수학을 제대로 이해 못하는 학생들을 위해 차근차근 수학이란 무엇이고, 수학을 왜 배워야 하는지, 우리 세상에 수학이 사라지면 어떻게 될지를 이야기하고 있다. 수학 시간만 되면 배가 아파오고, 세상에서 수학이 사라져 버렸으면 좋겠다고 외치는 주인공 돈아와 수학 여신 매소피아가 주고받는 대화를 동화 형식으로 풀어내고 있다.

철학과 문학까지도 통하는 수학적 사고법을 배운다
이 책은 수학을 제대로 이해 못하는 사람에게 지금까지 배운 수학의 내용을 정리하고, 수학의 참맛을 알게 하기 위해, 또한 바르게 생각하는 수학 사고법에 익숙해지도록 하기 위해 쓰였다.
평범한 중학교 2학년생인 돈아가 수학 여신 매소피아와 대화를 통해 ‘수학이 무엇인가’의 답을 얻고, 대수학자로 커가는 과정을 보여 주는 이야기로, 1. 수학이란 무엇인가? 2. 수학은 오랜 친구였다. 3. 수학과 현실 사이 4. 수학의 아름다움 5. 무한은 우리 곁에 있다. 총 5권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책을 읽으며 수학의 여신 매소피아와 대화를 나누다 보면 독자들의 머릿속에 수학에 대한 이해가 차곡차곡 쌓여갈 것이고, 어느새 자라나는 주변에 대한 호기심과 부쩍 늘어난 수학 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 내용 소개
수학 시간만 되면 배가 아픈 평범한 중학생 돈아. 수학시험을 망친 날, 돈아는 “지긋지긋한 수학을 왜 배우는 거야! 제발 없어져 버려! 그게 안 된다면 누가 날 좀 수학 천재로 만들어 줘!”라고 외친다.
그날 밤, 커다란 부엉이가 날아와 자신이 수학의 여신 매소피아라 우긴다. 먹을 것 밝히고, 말만 하면 자기 자랑인 제 멋대로인 부엉이가 제일 먼저 내민 것은 계약서!
돈아는 수학 천재로 만들어 주겠다는 수학 여신 매소피아와 반강제로 계약을 맺는다!
이 제 멋대로 부엉이가 정말 수학의 여신일까? 과연 돈아는 수학 천재가 될 수 있을까?
아무 쓸모도 없는 수학을 왜 배워야 하는지, 초등학교 때는 쉽던 수학이 왜 학년이 올라갈수록 점점 어려워지는지 등 돈아가 질문을 던지면, 매소피아는 수학에 대한 오해와 잘못된 학습 방법에 대해 차근차근 설명을 해 준다. 이러한 대화를 통해 돈아는 점점 수학이란 것에 관심을 가지게 된다.

▶ 저자의 말
이 책은 지금까지 배운 수학의 내용을 정리하고, 인간의 정신적 성장과 문명의 관계를 이해할 수 있도록 쓰였습니다. 본래 수학이란 인간과 밀접한 관계를 갖고, 계속 인류의 미래를 열어가는 학문입니다. 이렇게 중요한 학문을 제대로 이해 못하는 사람에게 수학의 참맛을 알게 하고 ‘바르게 생각하는 수학 학습법(사고법)’이 뇌에 배이도록 하는 것이 이 책의 목표입니다.
시작하는 말 - 이야기로 배우는 수학

1. 수학 여신을 만나다ㆍ9
수학 여신 매소피아ㆍ10
여신의 취미 생활ㆍ15
수학 여신과 계약 ㆍ24
화난 여신의 저주ㆍ34
수학을 왜 해?ㆍ43
돈아의 대 정리ㆍ47

2. 꿈을 찾아라ㆍ69
수학 여신은 2진법을 사랑해ㆍ70
한붓그리기 해 볼래?ㆍ81
백만 달러를 거부한 수학자ㆍ93
필즈상에 도전하라ㆍ102

3. 누구나 수학을 할 수 있다ㆍ109
수학이 싫어요ㆍ110
수학 별거 아니야ㆍ115
초등학교 때 배우는 게 중요해ㆍ130

4. 수학의 복수ㆍ145
수학의 옷을 벗겨라ㆍ146
수학은 보물찾기ㆍ156
엉터리 수학에 속지 마ㆍ166
오해하기 쉬운 수학ㆍ173
“그런데요, 여신님이 왜 한국에 왔고, 어째서 하고 많은 아이들 중에 나를 수학 천재로 만들어 주겠다는 건지 모르겠어요. 솔직히 당황스러워요.”
“호호. 한국은 장차 수학 대국이 될 수 있는 나라야. 음, 한국이 IT강국이 된 것은 우연이 아니란다. 한국인은 매우 똑똑하거든. 근데 안타깝게도 아직 노벨 과학상이나 필즈상 수상자가 한 명도 없어. 그리고 너를 고른 이유는 말이야……. 적당히 머리가 안 좋기 때문이야. 호호호. 딱 너 정도의 아이가 필즈상을 받게 된다면 전 세계 모든 학생들이 수학에 자신이 생기지 않겠어? 그렇게 되면 장차 내 왕국도 번영하고 말이야.”
이건 뭐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르겠다.
-24쪽, 수학 여신과 계약

지갑에 들어 있는 돈도 그냥 종이로 보였다. 대충 몇 장 꺼내서 건넸다.
“어? 손님, 너무 많이 주셨어요. 1500원인데…….”
점원은 종이를 두 장 돌려주더니 동전 하나를 거슬러 주었다.
‘정말 수학 바보가 됐구나. 수에 관한 모든 기억이 사라졌어.’
여기까지 생각이 미치자 덜컥 겁이 났다. 매소피아의 보복으로 수학과 관련된 것은 아무것도 알 수 없게 된 것이다. 앞으로 어떻게 살지? 수학이 없어도 아무 상관없을 줄 알았는데 일상생활조차 안 되는구나. 지금껏 난 온통 수학에 둘러싸인 생활을 해 왔던 거야. 후유. 멍하니 공원 벤치에 앉아 있자니 뇌 속에 흰 구름이 가득 찬 느낌이 들었다.
-41쪽, 화난 여신의 저주

“그러면 벽돌 한 개를 둘로 나누면 얼마냐?”
“두 개요.”
대답했지만 무슨 꿍꿍이속이 있는 같아 긴장이 된다.
“그것을 더하면?”
“1+1=2지요.”
“처음 하나 즉, 1의 벽돌이 두 조각이 되고 이들을 합하니 1+1=2가 되었다니 이상하지 않는가?”
드디어 올 것이 왔다. 짓궂게 무슨 문제가 이런가? 나는 마술사가 모자에서 비둘기를 내놓은 광경을 본 것 같은 기분이 되었다.
“그런 것은 수학여신이 책임져야 하는 것이 아닐까요. 난 몰라요.”
“아니다. 그게 모순은 아니야, 넌 초등 수학을 얕보고 있는데 처음 한 개의 벽돌을 두 개로 나눈 것은 ‘1÷2= 1 2’, 1 나누기 2가 된 것이다.”
-129쪽, 누구나 수학을 할 수 있다

해냈다! 나는 의기양양하게 마소피아를 쳐다보았다. 그런데 그녀의 표정이 영 찝찝하다.
“뭐가 잘못되었나요?”
“아니, 어. 답은 맞았지만 포인트를 놓쳤어. ‘전체’를 한눈에 놓고 생각하라니까!”
“네?
“호호. 너도 의외로 고지식하구나? 문장으로 된 문제 중에는 모두 일일이 계산할 필요가 없는 경우도 있어. 순서대로 생각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앞서 말했던 ‘봉이 김선달 수학’에서 얻은 요령처럼 시야를 넓게 가지고 보면 의외로 간단히 풀린다. 50,000원짜리 지폐를 100,000원으로 착각했으니 거스름돈이 얼마든 당연히 원래 받아야 할 돈보다 50,000원 더 받았겠지!”
-178쪽, 매소피아와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