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st slide
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605  
살림출판사홈 > 살림의 책 > 전체도서목록
중국을 이해하는 9가지 관점 (살림지식총서 334)
우수근 지음 | 2008년 7월 20일
브랜드 : 살림지식총서
쪽수 : 94 쪽
가격 : 4,800
책크기 : 120x190
ISBN : 978-89-522-0956-6-04080
• Home > 브랜드별 도서 > 살림지식총서
• Home > 분야별 도서 > 인문사회
• Home > 시리즈별 도서 > 살림지식총서
중국은 사회주의 국가다. 하여 우리 같이 자본주의 사회에 살다가 갔을 때 당혹스러운 점이 한둘이 아니다. 사회주의 국가임에도 중국은 눈부신 경제성장을 이루었다. 이는 중국인들의 배금주의적인 성향 때문일지도 모른다. 사회주의 국가 국민들이 그렇게 돈을 좋아하다니! 이렇게 일견 이해할 수 없을 것 같은 중국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이런 상황들의 역사적 문화적 전통을 살펴본다.
중국을 바로 알자

와이런 - 중국사회의 이중구조

상상초월의 개인주의

중국식 부정부패의 특징

너무 많은 사람, 너무 넓은 땅

기업, 토지, 법 그리고 사회주의

잔존하는 부조리들

당과 공안 - 중국을 움직이는 축

중국의 중산층과 자유민주주의

중국의 자유민주화

중국 이해를 위한 기본 마인드

나오며 : 중국, ‘보고’ 대 ‘양날의 칼’
중국생활을 하는 외국인들로 하여금, ‘이해가 안 된다!’, ‘너무 실망했다!’, 혹은 ‘너무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자아내고 있는 중국사회의 이와 같은 모습은, 다양한 원인과 배경으로부터 기인된 것이다. 먼저 유구한 중국의 역사와 문화의 영향을 들지 않을 수 없고, ‘사회주의 정치경제 체제’의 영향 또한 결코 배제될 수 없다. 거기에 개혁개방 이후 맹렬히 밀려든 자본주의 물결 속에서 급격하게 혼탁해진 현대 중국의 특징도 더해지며 지금과 같은 복합적 모습으로 전개되고 있는 것이다. (4-5쪽)

중국어에 ‘와이런(外人)’이라는 말이 있다. 가족이나 친한 사람 이외의 타인에 대한 총칭이다. 그런데 이 단어는 중국사회의 이중구조를 유추시키기에 충분하다. 중국인들의 의식구조에는 혈족이나 친한 일부의 사람들로 구성되는 특수한 공간과 그 외부에 있는 ‘와이런’ 사이의 공간이 따로 형성되어 있다는 것을 알려 주는 단어이기도 한 것이다. 그 특수 사회 내부에는 농후한 인간관계가 있어 예의범절과 상호부조, 이해와 배려 등이 넘쳐난다. 하지만 거기로부터 조금만 벗어난 곳에서는 와이런의 황막한 사막과 같은 곳이 전개된다. 그곳에서는 근면, 성실, 정직 등도 찾아보기 힘들다. 오죽하면, ‘중국인들이 너무 성실하면 13억 인구의 절반이 굶어 죽을 것이다.’라는 우스갯소리도 나오겠는가. (10쪽)

실제로 중국인은 온갖 전란이나 기아, 약탈과 살해 및 숙청 등과 같은 가혹한 역사와 더불어 살아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러한 열악한 환경 속에서 중국인들은, 역설적으로, 혼자밖에 남지 않아도 살아남을 만한 강한 생존력을 지니게 되기도 하였다. 아무 것도 의지할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중국인들은 자신들이 중국인이라는 것을 별로 자각하지 않았으니, 결국 수천 년 동안 이 거대한 대륙에 존재하였던 것은 단지 ‘개인’들에 불과했던 것이다. 또한, 바로 이러한 역사가 끊임없이 이어져 내려오는 가운데 중국인들에게는 ‘절대로 남을 신용하지 않는다, 믿을 것이라고는 오로지 돈뿐이다.’라는 신념 아닌 신념이 굳어지게 되었다. (15쪽)

중국의 딴웨이는 무상분배, 무상교육을 지향하는 사회주의의 영향으로 주택분배나 무상의료, 교육 등을 포함한 종업원의 거의 모든 생로병사를 돌봐주는 작은 사회요, 국가와 같은 역할을 해왔다. 딴웨이의 이와 같은 성격으로 인해 그동안 중국의 국유기업 등은 엄청난 부담에 시달려야 했고, 만성적 적자에서 헤어나기 힘들었다. 또한 이들 중국 기업들과 조인트 벤처를 설립하거나 이들을 M&A하는 외국기업들도 거의 동일한 부담을 피할 수 없었다. 현재는 그나마 상당히 개선되었다고는 하지만, 다른 자본주의 국가에서의 기업 운영과는 달리, 아직도 중국 측과 외국 측 모두에게 적지 않은 부담이 되고 있다. (37-38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