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443  
살림출판사홈 > 살림의 책 > 전체도서목록
이어령의 교과서 넘나들기8-철학편 (이어령의 교과서 넘나들기 8)
이어령, 이수석, 손영운 지음 | 백철 삽화 | 2011년 7월 25일
브랜드 : 살림에듀
쪽수 : 168 쪽
가격 : 13,000
책크기 : 188*257
ISBN : 978-89-522-1620-5-03100
• Home > 브랜드별 도서 > 살림에듀
• Home > 분야별 도서 > 어린이
• Home > 시리즈별 도서 > 이어령의 교과서 넘나들기
보도자료 : 01.hwp
소크라테스에서부터 쇼펜하우어까지,
인류의 소중한 가치를 설파한 위대한 철학자들의 유쾌한 삶의 지혜를 넘나든다!
이론과 개념에서 벗어나 실생활로 파고드는 유쾌한 철학이야기!
서양철학에서 동양철학까지, 동서양의 철학지도를 한눈에 완성한다!
수천 년간 이어져 온 위대한 철학자들의 반짝반짝한 지혜를 만난다!

환경훼손, 무분별한 개발, 약탈, 전쟁… 수없이 터지는 자연재해와 전쟁이 지금 우리의 지구를 위협하고 있다. 이렇게 현대 문명이 황폐해진 이유는 무엇인가? 과거와 현재를 소통하고 의미와 가치를 끊임없이 인간에게 고취시켜온 ‘철학’의 부재 때문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이 책은 ‘나’와 ‘우리’의 가치, ‘존재’의 의미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으로 문명의 무한 발전을 가져 온 인류 최고의 산물인 ‘철학’을 통해, 인간은 어떻게 시작되었으며 어디를 향해 가고 있는지, 또 어떤 자세와 생각으로 미래를 계획하고 준비해야 하는지를 알려 준다.
왕성한 호기심과 독창적 통찰이 빚어낸 인간의, 인간에 의한, 인간을 위한 세상탐구! 인류의 영원한 관심사가 빚어 낸 인류 역사상 가장 천재적이고 독창적인 학문 ‘철학’의 모든 것을 알아보며, 그동안 알고 있던 딱딱한 철학을 완전히 뒤집는 창의적인 철학의 세계에 폭 빠져 보자. 단순히 역사나 신학, 종교 속에 지루하게 녹아 있는 과거의 넋두리가 아니라 시대와 종교를 거스르며 인류의 삶을 진화시켜 온 지식의 산실이자 삶의 지혜인 철학에 대해서, 일반적인 사상계승과정과 철학 이론의 나열이 아닌, 음악, 미술, 문학, 정치, 심리, 종교, 신화 등 모든 학문과 연계된 창의적이고 융합적인 사고와 이론의 역발상을 통해 청소년들이 쉽고 재미있게 배워나갈 수 있다.
이 책은 머릿속에 쏙쏙 이해되는 재밌는 만화를 통해 나와 세계를 고민하고 철학하는 방법과 그 중요성을 배우고, 단순한 교양 과목이 아니라 모든 학문을 아우르는 철학의 위대한 지혜가 다른 학문과 어떻게 소통하고 융합하는지를 새롭게 만나 볼 수 있다.
1장 철학을 왜 배워야 할까?
문학과 철학 해님과 달님

2장 철학은 삶의 이야기
음악과 철학 백아가 거문고 줄을 끊다

3장 철학에서는 실천이 중요해!
과학과 철학 탈레스와 프리고진

4장 만약 언어가 없어진다면?
미술과 철학 벌거숭이 임금님

5장 오류와 거짓말에서 벗어나기
정치와 철학 가혹한 정치는 호랑이보다 더 사납다

6장 지식의 근원은 무엇인가?
역사와 철학 프랑스 혁명과 마리 앙투아네트

7장 앎의 형성 과정과 진리 인식의 방법
심리와 철학 여우와 신포도

8장 정신이 먼저일까, 물질이 먼저일까?
종교와 철학 진리 한 조각

9장 신은 존재하는가?
신화와 철학 신과 세상을 바라보는 세계관

10장 현대인에게 철학은 왜 필요할까?
경제와 철학 무항산무항심(無恒産無恒心)

부록 융합형 인재를 위한 교과서 넘나들기 핵심 노트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버무려 디지로그를 만들어 내시고 최근에는 지성에서 영성으로 고개를 넘고 계신 이어령 선생님이 교과서 넘나들기를 하신다니 그 자체로도 기대할 만하지 않은가? 얼마 전 『젊음의 탄생』이란 책에서는 아홉 장의 매직카드를 뽑아 들고 젊은이들과 한바탕 게임을 벌이시더니 이제는 만화로 청소년들과 소통을 하시겠단다. 선생님은 “통섭이라는 사전에도 없는 말이 지진을 일으키고 있습니다.”라고 얘기하시지만, 선생님이 평생 가장 자주 강조하고 실천해 보이신 것 이 바로 다름 아닌 ‘경계 허물기’였다. 이어령 선생님이 그려 내는 만화 속 공간에는 학과 간의 구분도 없고 인문학이니 사회과학이니 자연과학이니 하는 구별도 없다. 『젊음의 탄생』에서 말씀하신 ‘카니자 삼각형’, 즉 자유로운 마음속 가상공간에서 학교에 갇혀 있던 우리 아이들이 신 나게 뛰놀 걸 생각하면 가슴이 다 후련해진다. '이어령의 교과서 넘나들기' 시리즈를 읽으며 우리 아이들의 머릿속에 다가올 세상을 보다 살기 좋은 세상으로 바꿀 멋진 아이디어들이 샘솟길 바란다.
_ 최재천(이화여자대학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

바야흐로 21세기는 지식형 인재가 아닌 융합형 인재가 주목받는 시대다. 놀랄 만큼 개방적인 환경을 가진 정보사회에서는 단순히 죽어 있는 지식을 배우고 암기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여러 가지 관점에서 변화하는 사물을 바라보고, 다양한 스펙트럼을 통해 능동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하다. 분명 '이어령의 교과서 넘나들기' 시리즈가 이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힘을 길러 주는 탁월한 대안이 될 것이다.
_ 이인화(이화여자대학교 디지털미디어학부 교수)

이젠 안심하고 아이들에게 만화를 건네줄 수 있을 것 같다. 어떤 학자도 어떤 책도 해내기 힘들었던 작업, 우리 아이들에게 ‘시대를 관통하는 지식’을 심어 주는 그 일을 '이어령의 교과서 넘나들기' 시리즈가 해냈다! 그것도 유쾌한 발상과 뛰어난 상상력을 버무려서!
_ 장영란(신화학자, 초등학생 자녀를 둔 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