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436  
살림출판사홈 > 살림의 책 > 전체도서목록
명화로 배우는 서양 역사 이야기
최경석 지음 | 2012년 10월 26일
브랜드 : 살림Friends
쪽수 : 252 쪽
가격 : 12,000
책크기 : 152*225
ISBN : 978-89-522-1903-9-43920
• Home > 브랜드별 도서 > 살림Friends
• Home > 분야별 도서 > 청소년
보도자료 : release_9788952219039.hwp
르네상스의 탄생을 알린 보티첼리,
종교개혁의 광풍을 그린 홀바인,
자유와 평등을 위해 붓을 든 들라크루아……

세계 명화 속에서 르네상스부터 19세기 유럽까지의
사회, 문화, 정치를 읽는다!
역사 선생님이 들려주는 미술 속 역사 이야기
세기의 화가, 세기의 명작을 통해 듣는 과거와의 대화!

꾸벅꾸벅 졸 때가 더 많은 역사 시간. 옛날 옛적의 사건 사고들을 연대별로 외우는 일은 지겹기만 하고 수백 년이나 지난 일을 기억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알 수가 없다. 르네상스, 종교개혁, 30년 전쟁, 프랑스혁명, 산업혁명……. 몇 년도에 어떤 계기로 일어났는지까지는 외운다 쳐도 솔직히 그 시대가 잘 그려지지 않는다. 그 시대의 문화, 사회, 정치를 한눈에 볼 수 있다면 역사를 훨씬 더 재미있게 배울 수 있을 텐데.
현재 배문고등학교에서 역사를 가르치고 있는 역사교사이자 EBS 인기강사인 저자는 이러한 고민의 끝에 『명화로 배우는 서양 역사 이야기』를 내놓았다. 실제로 자신이 유럽 여행을 하던 중에 미술관과 박물관을 돌아보게 되었고 문득 우리가 익히 잘 알고 있는 명화를 잘 들여다보면 그 시대의 이야기, 즉 역사를 볼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던 것이다. 저자는 우선 세계사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로 꼽는 14세기 르네상스부터 근대국민국가 체제를 형성한 19세기까지의 역사에 집중했다. 우리가 미술교과서나 박물관에서 한 번은 보았음 직한 작품과 화가를 엄선해 독자들이 명화를 통해 정치적인 사건뿐 아니라 사회 분위기, 철학, 문화까지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책에는 보티첼리, 다빈치, 미켈란젤로, 라파엘로, 홀바인, 브뤼헐, 루벤스, 렘브란트, 다비드, 고야, 들라크루아, 쿠르베, 마네, 고흐 등 세기의 업적을 남긴 화가들의 작품이 등장한다. 저자는 생생하고 친절한 어투로, 화가들이 역사적 사건을 어떻게 바라보았는지, 어떠한 계기로 역사의 증인이 되었는지 설명하고 있다. 숨은그림찾기 하듯 명화 속에 담긴 상징을 통해 정치·사회·문화적 의미를 찾아낸다.

유럽의 박물관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풍부하고 아름다운 도판
청소년을 위한 생각 담 넘기 시리즈 2탄, 역사와 미술을 잇는 교양서!
중학교 교과서에는 르네상스에 대해 “그리스·로마의 고전 문화를 부흥시키고자 하는 문화 운동으로, 그 근본정신은 인문주의다.”라고 간단명료하게 풀이되어 있다. 서양 고대 문명의 요람인 그리스·로마 문화가 이 시기에 다시 탄생했다는 말이다. 그런데 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명화로 배우는 서양 역사 이야기』에서는 보티첼리의 , 미켈란젤로의 , 상 등에서는 ‘르네상스’를 읽을 수 있고, 홀바인의 에서는 종교개혁을 짐작할 수 있다고 말한다.
루벤스의 삶을 통해서는 17세기 유럽을 뒤흔든 30년 전쟁, 절대왕정의 성립 등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고, 현대적인 사회로 변해 가는 유럽을 최초로 그린 마네를 통해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로 넘어가는 유럽의 사회상을 엿볼 수도 있다. 이처럼 우리가 역사 교과서에서 몇 줄로 이해했던 서양 근대사를 명화와 재미있는 이야기 한 편으로 끝낼 수 있다. 무엇보다 이 책은 지금껏 출간된 역사 교양서 중 가장 많은 도판을 자랑하고 있다. 올 컬러의 화려한 그림을 넘겨보는 것만으로도 보는 재미가 넘친다. 유럽의 고요한 정원을 산책하듯 그림을 보며 역사 공부를 하는 묘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각 장마다 삽입된 서양 근대사 연표와 화가의 생애 및 주요작품 연표는, 화가가 어느 시대에 어떤 영향으로 작품을 완성했는지 짐작해 볼 수 있게 한다. ‘역사 속으로’ 코너에서는 역사적 사건의 개요를 정리해 놓았기 때문에 직접적인 학습효과도 얻을 수 있다.
1부 화가, 르네상스를 열다
르네상스라는 이름의 비너스가 탄생하다 : 르네상스의 탄생을 알린 화가 보티첼리 12
화가는 모든 창조물의 주인이자 신이다 : 르네상스가 낳은 시대의 천재 다빈치 26
신을 그리며 인간을 꿈꾸다 : 종교개혁의 소용돌이 중심에 선 미켈란젤로와 라파엘로 44
역사 속으로 - 르네상스

2부 화가, 종교개혁을 그리다
종교개혁 광풍의 증인이 되다 : 헨리 8세를 웃고 울게 한 홀바인 70
민중의 역사, 그림으로 되살아나다 : 에스파냐에 탄압받는 조국의 삶을 그린 브뤼헐 86
30년 전쟁 속에서 권력과 손잡다 : 자본주의적 시스템을 도입한 바로크의 창시자 루벤스 102
세상 모든 것을 탐구의 대상으로 삼다 : 황금시대 네덜란드의 명암을 그린 렘브란트 120
역사 속으로 - 종교개혁

3부 화가, 혁명과 마주하다
혁명의 시대, 영웅을 원하다 : 프랑스혁명을 이끈 정치적 화가 다비드 140
무적함대, 이성과 과학에 침몰되다 : 에스파냐의 흥망성쇠를 그린 고야 160
역사 속으로 - 혁명과 나폴레옹

4부 화가, 근대를 알리다
낭만주의, 혁명의 반작용으로 탄생하다 : 자유와 평등을 위해 붓을 든 들라크루아 186
인간과 사회, 그대로의 모습을 그리다 : 평범함을 통해 예술적 혁명을 일으킨 쿠르베 201
산업화와 도시화의 물결을 그리다 : 현대 미술을 알린 인상주의의 선구자 마네 217
시대의 아픔에 대안을 제시하다 : 자유로운 공동체를 꿈꾼 고흐 233
역사 속으로 - 19세기의 유럽
외국인에게 조선 시대 사회 모습을 설명한다고 한번 가정해 봅시다. 여러분은 어떻게 설명할 건가요? 저는 무엇보다 김홍도의 풍속화를 한 장 보여 주며 설명을 시작하고 싶습니다. 왜냐고요? 한눈에 당시 사람들의 모습이 쏙 들어오기 때문이지요. 거꾸로 여러분들이 만약 서양사, 그중에서도 근대사에 대해 알고 싶다면 어떻게 하는 것이 빠를까요? 김홍도의 그림처럼 한눈에 여러분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는, 당시 역사적 상황을 설명해 줄 수 있는 그림이 있다면 쉽게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요? 이 책은 바로 그런 의도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우리는 흔히 화가와 음악가 등의 예술가는 시대와 무관하게, 자신만의 창조적 예술 세계를 구축한 것으로 착각하기 쉽습니다. 그들에게 보통 사람들과 다른 재능과 창조력이 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지요. 하지만 어떤 정치・경제적 상황에서 그들의 작품이 완성되었으며, 그 예술품들이 당대를 어떤 방식으로 반영하고 있는지 한 번쯤 확인해 본다면 당시의 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열쇠를 쥐게 되는 것입니다.
사실 여전히 우리 중・고등학교의 세계사 교과에서는 정치적 이슈가 중심이 되고 있으며 대단원 맨 마지막에 가서야 짤막하게 문예 부분을 다루고 있답니다. 그러나 제 입장에서는 오히려 그 예술가들, 특히 우리의 눈을 사로잡게 만드는 화가들이 당시의 역사를 제대로 보여 줄 수 있다고 여겼습니다. 그리고 청소년 입장에서도 서양의 역사를 딱딱한 방식이 아니라 입체적으로 사고할 수 있는 단초가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들어가는 글, pp.4-5

자크 루이 다비드
당시 프랑스는 전체 인구의 2퍼센트도 채 안 되는 왕과 귀족, 성직자들이 대부분의 부와 권력을 누린 데 비해, 다수의 민중은 정치적 불평등과 경제적 빈곤에 시달렸어요. 더구나 오랜 전쟁과 국가 재정의 누적된 적자로 인해 프랑스 왕정의 국고는 텅 비었고 흉년까지 겹쳐 빵 값은 폭등했습니다. 루이 6세는 재정 문제를 세금으로 해결하기 위해 각 신분 대표들이 모인 삼부회를 소집합니다. 이때 시민계급 대표들이 신분별 투표를 거부하면서 혁명에 불씨를 지폈습니다. 이와 함께 사회적 모순을 견디다 못한 프랑스 민중들이 1789년 7월 14일, 루이 16세의 폭정과 억압의 상징이었던 바스티유 감옥을 습격하면서 프랑스혁명이 시작되었죠. 그때 다비드는 마라, 로베스피에르 등의 급진파와 함께 자코뱅 당의 일원으로 혁명에 적극 참여합니다.
에는 당시 프랑스혁명의 분위기가 격동적으로 표현돼 있습니다. 당시 시민계급 대표인 제3신분 의원들은 의회에서 쫓겨나자, 궁정 테니스 코트에 모여 ‘국민의회’를 결성하고 헌법을 만들 때까지 해산하지 않기로 선언합니다. 앞줄에서 두 손을 가슴에 대고 머리를 젖힌 채, 벅찬 표정을 짓고 있는 이가 바로 로베스피에르입니다. 그는 루소의 영향을 받아 이상적인 도덕 정치를 공화정의 기본으로 삼았습니다. 공화정을 이끈 그는 공포정치를 실시해 많은 반대파를 처형하고, 봉건제를 폐지하는 등 급진적인 개혁을 단행했지요. 다비드는 로베스피에르와 뜻을 함께하며 을 제작했습니다. 또한 루이 16세의 처형에 찬성표를 던지는 등 급진적 개혁의 최전선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그의 아내는 신성한 왕을 처형하는 일에 가담했다며 이혼을 요구했습니다.
혁명의 시대, 영웅을 원하다, pp.146-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