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360  
살림출판사홈 > 살림의 책 > 전체도서목록
왜 5왕 수수께끼의 5세기 왜국 왕 (살림지식총서 577)
홍성화 지음 | 2019년 8월 30일
브랜드 : 살림지식총서
쪽수 : 108 쪽
가격 : 6,800
책크기 : 120*190
ISBN : 978-89-522-4068-2-04080
• Home > 브랜드별 도서 > 살림지식총서
• Home > 분야별 도서 > 인문사회
• Home > 시리즈별 도서 > 살림지식총서
보도자료 : 577.hwp
중국 정사에 보이는 5인의 왜왕들,
베일에 싸인 그 실체를 파헤쳐
5세기 한일관계의 실상을 재조명한다
중국에 작호를 요구했던 왜국 왕들
이들에게 실제 군사적 지배권·영향력이 있었는가

5세기 당시 중국 남조에 조공 외교를 했던 찬(讚)·진(珍)·제(濟)·흥(興)·무(武)라는 다섯 명의 왜왕이 중국의 정사에 등장한다. ‘임나일본부설’이라는 일본의 역사 왜곡이 시작되는 지점, 당시 한반도와 일본열도의 정세는 어떠했는가? 아직도 수수께끼에 싸여 있는 5세기 일본 열도의 상황과 왜 5왕을 살펴봄으로써 우리나라와 일본의 역사를 바로잡는다.
발간사·한·일, 진정한 동아시아의 동반자로서 공존하는 길

머리말·5세기 한·일 관계와 왜 5왕

제1장 『송서』에 보이는 왜 5왕

제2장 왜의 5왕은 누구인가

제3장 왜 5왕 시대와 백제

맺음말·5세기 한·일 관계에 대한 올바른 이해
흔히들 5세기의 일본열도를 ‘왜(倭) 5왕(王)의 시대’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이는 당시 중국 남조(南朝)에 조공 외교를 했던 찬(讚)·진(珍)·제(濟)·흥(興)·무(武)라는 다섯 명의 왜왕이 중국(中國)의정사(正史)에 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_7쪽

어느 때보다도 한・일 관계가 악화되고 있는 작금의 상황에서, 일본인의 인식 속에 잠재해 있는 갈등의 시작점에는 ‘임나일본부설’이라는 일본의 역사 왜곡이 자리하고 있다._9쪽

왜 5왕은 대체 누구이고 당시 일본열도의 상황이 어떠하였으며, 당시 한반도와 일본열도의 정세는 어떠했는지 살펴보아야 한다. 이는 우리의 고대사를 이해하는 데에 있어서뿐만이 아니라 일본의 역사 왜곡을 바로잡는 데에 매우 중요한 주제가 아닐 수 없기 때문이다._9쪽

그렇다면 『송서』에 등장하는 왜왕이 과연 일본 측 사서에 기술된 어떤 왕을 가리키고 있는 것일까? 정작 문제는 『송서』에는 왜 5왕의 이름이나 행적이 나오지만 이들 왜왕의 행적을 통해 알 수 있는 재위 연대나 왕력 등이 5세기 일본 측의 사서에 나오는 왜왕과 일치하지 않는다는 데 있다._34쪽

일본의 사서를 통해서든 일본의 고분을 통해서든 5세기 왜왕에 대해서는 여전히 수수께끼일 수밖에 없다. 때문에 고대 중국에서 쓰인 사서를 통해 일본의 고대사를 살펴보는 것이 유용한 상황이 된 것이다. 중국 사서의 중요성은 중국이라는 좀더 객관적인 눈으로 왜국의 문화와 풍습 등을 볼 수 있다는 데 의미가 있을 수 있을 것이다. 『송서』에 보이는 왜 5왕의 기록이 더욱 주목되는 상황이다._48~49쪽

이처럼 한반도 남부의 중심 세력으로서 고구려와 대항하던 백제가 왜를 끌어들였던 시대 이후에 왜가 자신을 고구려에 대항하는 주체로 인식하기 시작했던 것은 백제와 왜 왕실이 소원한 관계에 있었던 정황과도 상당히 관련이 있을 법하다. 따라서 당시 왜왕의 한반도 남부에 대한 제군사권의 자칭이나 제수 요청은 실제 한반도 남부의 점유 및 지배와는 아무 관련이 없었던 것으로 오히려 이들 지역은 백제에 의해 점유되었던 것임을 알려주고 있다._76~77쪽

7국제군사호에서 7개의 가지가 달린 칠지도의 형상이 연상된다. 백제를 중심으로 한 칠지도의 6개 가지 형상은 5세기 당시 백제 중심의 구도에 편입된 6국의 상황을 이야기해주고 있는 것은 아닐까?_84쪽

역시 한·일 학계에서 왜 5왕에 대한 뜨거운 감자는 『송서』 등 중국의 사료에 등장하는 한반도 남부에 대한 제군사권의 자칭과 제수 요청 문제일 것이다. 그러나 이 시기에 실제 왜가 한반도 남부에 군사적 지배권을 가졌다는 흔적은 여타 사료에 보이지 않는다. 또 만약 도독제군사호가 현실적 규제력을 갖고 있었다면 왜국의 안동장군(安東將軍)보다 상위인 진동장군(鎭東將軍)을 받은 백제에 대해 왜국이 제군사호(諸軍事號)를 요구할 수 있는 입장이 될 수 없었을 것이다._86쪽

결국 도독제군사호를 자칭하고 제수했던 왜왕의 인식은 원래 고구려에 대한 패배 의식에서 나온 백제의 인식이었으며, 왜국이 백제와 소원한 관계 속에서 자신들이 국제적으로 백제나 고구려와의 관계에서 우위를 점하고 싶어하는 의도가 엿보이는 부분이다. 따라서 도독제군사호를 근거로 하여 야마토 정권이 한반도 남부까지 군사적 지배권을 가진 것으로 이해하고 있는 일본 학계의 견해는 타당하지 않다는 것이 밝혀졌다. 일본중심주의의 인식체계가 만들어낸 가공의 인식이었던 셈이다._86~87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