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st slide
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605  
살림출판사홈 > 살림의 책 > 전체도서목록
정말쉬운수학책 2 문자와 식 ①
계영희 지음 | 2007년 10월 9일
브랜드 : 살림Math
쪽수 : 172 쪽
가격 : 8,500
책크기 : 사륙판
ISBN : 978-89-522-0695-4
• Home > 브랜드별 도서 > 살림Math
• Home > 분야별 도서 > 청소년
예전에는 잘했는데 지금은 왜 이렇게 수학이 힘들지?













학년이 올라가면 올라 갈수록 더 어려운 것이 수학이다. 이는 수학의 기초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한 학년의 수학책에는 다양한 수학의 분야가 섞여 있다. 정수, 방정식, 함수, 통계, 도형 등 다양한 수학의 분야가 있기 때문에 이 중 한 부분이라도 이해를 못하고 넘어간다면 늘 수학은 어렵고 부족한 과목이 되기 일 수이다. 그래서 <정말 쉬운 수학책> 시리즈는 수학을 분야별로 차근차근 이해할 수 있는 책을 냈다. 수학은 실제로 정수는 정수대로, 방정식은 방정식 대로 각 분야별로 토대를 쌓아서 차근차근 발전해왔다. 중학교 1학년 과정, 2학년 과정, 3학년 과정 이렇게 발전해온 것이 아니라 말이다.







이 책은 1권 -수, 2권- 식과 함수(1) 3권- 식과 함수(2) 이렇게 분야별로 수학을 차근차근 설명해준다. 아주 초보적인 지식부터 어려운 지식까지를 순차적으로 말이다. 수학이 어떻게 생겼으며, 어떻게 해서 다음 단계로 나아가게 되어 있는지를 읽다보면 기초부터 수학이 쏙쏙 이해가 될 것이다. 수학은 책상에 앉아서 어렵게 공부해야 한다는 편견을 버리고, 등하교 길에서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는 수학으로 꾸몄다.













수학의 각 분야를 기초부터 고급한 과정까지 배울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고, 도형, 통계 등 다양한 분야가 이후 출간 예정이다.
1부 좁은 곳에서 넓은 곳으로







문명이 없던 시절엔 무엇을 어떻게 표현했나?







1. 익숙한 길에서 생소한 길로-수학의 지도







2. 생활 속에 담긴 수학-방정식 풀이와 문자와 식







3. 엄마의 긴 문자와 딸의 간략한 문자-문자와 식은 왜 필요한가?







4. 소와 닭의 머릿수-방정식 풀이법이 필요한 이유













2부 문자와 식의 등장







지도와 함수는 무슨 관계인가?







1. 변하는 떡볶이의 가격-문자의 사용 1







2. 내가 몇 살이었죠?-문자의 사용 2







3. 엄마와 딸의 문자 2- 표현의 간략화







4. 주유소의 가격표-대입과 식의 값







5. 태극 전사를 찾아라-데임과 식의 값 연습







6. 소 네 마리와 닭 세 마리를 더하면?- 다항식의 계산







7. 다항식 계산의 확장- 덧셈과 곱셈의 혼합







8. 한 번씩은 몽땅 분배- 다항식의 곱셈







9. 식의 나눗셈도 수의 나눗셈처럼-다항식의 나눗셈













3부 다항식을 나누는 인수분해







아름다운 숫자로 디자인해볼까?







1. 다항식의 성분 분석-인수분해의 개념







2. 중학 수학의 하이라이트-인수분해의 실전







3. 당신은 누구십니까?-인수분해 복습 문제







4. 두 다항식의 성분분석-최대공약수와 최소공배수







5. 0을 포함한 정수- 정수와 다항식의 비교







6. 덧셈, 뺄셈, 곱셈, 나눗셈 이외의 연산-연산의 일반화







7.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항등식







8. 나 몇 살이게?- 절대부등식
도대체 왜 수학은 이렇게 어렵고 싫을까? 좀 쉽고 재미있게 공부할 수 없을까?













많은 학생들이 수학을 어려워한다. 많은 시간 수학 공부를 하면서도 수학이 도통 이해가 되지 않거나 좋지 않은 학생들이 다수이다. 왜 그럴까? 대부분 수학을 좋아하지 않는 학생들은 쉽게 이렇게 말한다. “수학 따위가 도대체 무슨 필요가 있어? 대학 들어가기 위해서 해야 하는 것 이외에 무슨 필요가 있어? 계산기만 있으면 된다구….” 과연 이 생각이 맞을까? 그렇지 않다.







이 책은 학생들이 수학을 어려워하고 싫어하는 이유를 다양한 방면으로 풀어간다. 우선 수학을 알기 위해서 수학이 어떻게 생겼고, 지금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 지 등을 설명한다. 예를 들어, 숫자가 없다면 어떻게 될 것인가를 설명할 때, 이 책에서는 오스트레일리아 지방의 원주민 이야기를 한다.













그들에게는 ‘우라펀’과 ‘오코사’라는 거 말고 수를 세는 단어는 없다고 하나. 한 아이가 과일을 사러간다고 보자. “아줌마, 귤 오코사오코사오코사……개 하고요, 사과 오코사오코사오코사……개 주세요. 헥헥.” “응, 학생 귤 오코사오코사오코사……개 하고, 사과 오코사오코사오코사……개 달라구?” “아유 아니요, 귤 오코사오코사오코사… 개 하고, 사과 오코사오코사……라고 했잖아요.” 이럴 수 있다.













분수와 소수가 왜 필요한가를 생각할 때도 마찬가지이다. 3/4와 5/8 중 무엇이 더 큰 수인가? 이는 쉽게 답할 수가 없다. 이를 소수로 생각해보자. 0.75와 0.625 뭐가 큰가? 이렇게 소수로 변환시키면 어떤 것이 큰지는 쉽게 알 수 있다. 그렇다고 소수만 필요한 것은 아니다. 1/3을 소수로 바꾸어 보자. 0.3333……이다. 무한소수이다. 이처럼 소수와 분수가 왜 필요한가를 생각해보면 소수 분수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