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st slide
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467  
살림출판사 홈 > 살림의 책 > 작가소개
유시 아들레르 올센
주요저서
자비를 구하지 않는 여자, 도살자들
작가소개

유시 아들레르 올센은 1950년 8월 2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태어났다. 정신과 의사인 부모 아래서 자라며 평범하지 않은 유년기를 보냈으며, 대학에서는 의학과 사회학, 정치학을 전공했다. 이후 잡지 편집자와 출판 편집자로 일했다. 부모의 영향과 정치학을 전공한 이력이 더해져, 인간의 심각한 광기에서부터 국제정치적 음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를 작품에 담는 스펙트럼 넓은 작가로 알려져 있다.

1997년에 출간한 첫 작품 『알파벳 하우스(Alfabethuset)』가 영미권을 비롯해 스위스, 네덜란드, 핀란드, 스페인, 남아메리카, 노르웨이에 수출되고 영화화되는 성공을 거두었고, 2003년 범죄소설 『회사 혐오자(Firmaknuseren)』를, 2006년에는 『워싱턴 포고령(Washington Dekretet)』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이어 갔다.

2007년 특별 수사반 Q와 수사관 칼 뫼르크의 첫 번째 사건을 다룬 <디파트먼트 Q 시리즈>로 다시 돌아온 저자는 다시 한 번 평단과 독자들로부터 뜨거운 지지를 받았다. <디파트먼트 Q 시리즈>의 첫 번째 이야기 『자비를 구하지 않는 여자(Kvinden I Buret)』에 이어, 두 번째 이야기 『꿩 도살자(Fasandræberne)』, 세 번째 이야기 『병 속에 담긴 메시지(Flaskepost fra P)』, 네 번째 이야기 『저널 64(Journal 64)』가 연이어 베스트셀러를 기록하며 북유럽에서 가장 인기 있는 범죄 소설 작가로서의 위치를 완벽하게 굳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