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428  
살림출판사 홈 > 살림의 책 > 작가소개
이경재
주요저서
중세는 정말 암흑기였나, 중세는 정말 암흑기였나
작가소개

현 연세대학교 철학연구소 전문연구원. 월간 {에머지} 편집장을 지낸 바 있다.
연세대학교 철학과에서 [토마스 아퀴나스 형이상학의 실존(esse) 원리]로 철학박사학위를 받음.
논문으로 [형이상학 : 아리스토텔레스 vs. 토마스 아퀴나스][왜 도덕적이어야 하는가][보편윤리의 현실적 가능성과 그 전제] 등 다수.


-나는 이 책을
중세가 암흑시대라고 말하는 사람들에게 내가 항상 던지는 질문을 하기 위해 썼다. 어떤 의미에서 암흑시대냐는 물음이다. 너무 막연하여 선뜻 대답하기가 어려울 듯도 하다. 그래서 두서없지만 이 책을 통해 질문의 관점을 밝히려 한다. 이를 단초로 누군가가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가며 중세가 암흑시대에 불과함을 논증해 주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그렇게 된다면 암흑시대든 아니든 우리는 중세에 대해 지금보다는 훨씬 더 많이 알 수 있게 될 테니까.

-관심사와 연구계획
신-세계-인간이라는 전통철학의 주제를 중심으로 중세의 형이상학과 인간학 이론들을 체계적으로 정리해 나가면서, 그것들이 지닌 현재적 가치를 밝혀내는 데 주력할 생각이다. 인간 실존의 의미와 가치는 단순히 인간과 그의 삶만을 주시함으로써가 아니라 보다 폭넓은 형이상학적 지평 위에서만 해명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다소 엉뚱해 보일 수 있지만 개신교와 가톨릭의 대표적 사상가라고 할 수 있는 칼뱅과 토마스 아퀴나스의 ‘앎’ 개념 비교를 통해 양자의 조화를 모색해보려는 연구계획도 그 일환으로 추진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