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st slide
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475  
살림출판사 홈 > 살림의 책 > 작가소개
몰리에르
주요저서
아내들의 학교・수전노
작가소개

서양 문학의 가장 위대한 희극(comedy) 작가 중 한 사람. 코르네유, 라신과 함께 17세기 프랑스 3대 극작가 중 한 명이기도 하다. 파리의 부유한 부르주아 집안에서 태어났으며, 본명은 장바티스트 포클랭(Jean-Baptiste Poquelin)이다. 예수회 학교인 콜레주 드 클레르몽에서 공부한 후 오를레앙 대학교에서 법학을 전공했다. 대학 시절부터 연극에 열중한 그는, 1643년 마들렌 베자르를 비롯한 베자르 집안의 형제자매와 극단 ‘일뤼스트르 테아트르(Illustre Thèâtre, ‘유명한 극단’이라는 뜻)’를 결성하고 연극계에 뛰어들었다. 작가, 연출자, 연기자 세 가지 일을 동시에 한 몰리에르는 1644년 첫 공연을 했으나 실패하고 큰 빚을 졌다. 이후 파리를 떠나 13년 동안 남프랑스 지방을 돌며 공연했다. 1658년 파리로 돌아와 루이 14세 앞에서 공연한 작품이 높이 평가받아 왕실 소유인 프티부르봉 극장의 사용을 허락받았다. 그리고 이듬해 공연한 『우스꽝스러운 겉멋 든 여인들』이 대성공을 거두면서 파리에서 발판을 굳혔다.

1662년 선보인 『아내들의 학교』는 폭발적인 성공을 거두었다. 그렇지만 이 작품은 그를 못마땅하게 여기던 사람들에게 ‘경건하지 않은 자’ ‘신앙이 없는 자’ ‘풍습을 교란하는 자’라고 비판받는 빌미가 되었다. 그를 적극 후원한 루이 14세의 보호에도 한계가 있었다. 이후 공연이 중단되고 극장이 폐쇄되는 등, 왕실과 교회로부터 끊임없이 탄압받았다. 1664년 위선자를 풍자한 『타르튀프』는 신자들의 분노로 공연이 중지되었으며, 이듬해 작품 『동 쥐앙』은 15회 공연 후 막을 내려야 했다. 하지만 그는 갖은 비난과 가난에 시달리면서도 『수전노』(1668)를 비롯하여 30여 편에 이르는 작품을 끊임없이 써서 무대에 올리고 연기했다. 1673년 2월 『상상으로 앓는 사나이』를 공연하던 중 무대에서 쓰러진 몰리에르는, 자택으로 옮겨졌으나 그날 밤 숨을 거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