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443  
살림출판사홈 > 살림의 책 > 브랜드별 도서
양주 이야기 (큰글자 살림지식총서 018)
김준철 지음 | 2012년 10월 15일
브랜드 : 큰글자 살림지식총서
쪽수 : 96 쪽
가격 : 12,000
책크기 : 163*255
ISBN : 978-89-522-2109-4-04080
• Home > 브랜드별 도서 > 큰글자 살림지식총서
• Home > 분야별 도서 > 인문사회
살림지식총서, '큰글자'로 새 옷을 입다!

최근 빠른 속도로 고령화가 전개되면서 더불어 노년층 독서인구가 증가하고, 다양한 지적・문화적 욕구 또한 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노안이나 약시・저시력 등의 이유로 독서에 어려움을 겪는 독자들 또한 늘고 있다. 이에 살림출판사의 대표 브랜드인 살림지식총서가 문고판 최초로 [큰글자 살림지식총서] 제작 및 보급에 나섰다.
[큰글자 살림지식총서]는 노안으로 독서에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들과 시각 장애인들이 책을 읽기 쉽도록 글자 크기를 키운 도서로, 선진국에서는 ‘라지 프린트 에디션’이라는 이름으로 제작되기도 한다. [큰글자 살림지식총서]는 일반 글자크기인 10포인트(살림지식총서 기준)보다 1.5배 정도 더 큰 약 15포인트의 글자크기로 제작됐으며 독서 소외 계층을 위한 살림지식총서의 노력은 계속될 예정이다.
위스키, 브랜디, 보드카, 테킬라 등 우리에게도 익숙한 서양술의 탄생배경과 종류 및 성격을 알려주고, 서양 주류문화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돕는 책. 특히 발렌타인, 헤네시 등 유명 양주 브랜드의 역사와 특징을 설명하고 있어 양주에 대한 실용적인 지식도 쌓을 수 있다.
서양 술의 이해
위스키의 모든 것
스카치위스키
브랜디와 코냑
코냑 히스토리
진과 보드카
럼과 테킬라
칵테일
스피릿과 리큐르
웰빙과 음주 문화
밀주를 만드는 사람들이 스코틀랜드 깊은 산속에서 갓 증류한 보리술을 (셰리를 담았던) 오크통에 오래 넣어 두었다가 오늘날 위스키를 만들게 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오랜 기간 동안 항해를 하느라 부피를 줄이려고 증류한 와인을 주로 오크통에 넣어 보관하였는데 그 향과 색깔이 좋아지는 것을 알게 되어 오늘날의 브랜디가 탄생하게 되었다. 투박한 토속주인 이 술들이 세계적인 명주로 성장한 데는 오크통이라는 결정적인 원료를 만날 수 있었기에 가능하였다. 와인을 비롯하여 위스키, 브랜디 등 서양 술은 오크통에서 품질이 결정된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만큼 오크통은 서양 술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다. _pp.13~14

초기의 위스키는 라이보리(호밀)를 원료로 만들기 시작했다. 옥수수를 원료로 위스키가 만들어진 시기는 미국 독립전쟁 후 정부가 경제 사정상 위스키에 대한 세금을 과중하게 부과하자 이에 반발한 스코틀랜드계 아일랜드 인 에반 윌리암스가 켄터키 주로 이주한 뒤부터이다. 1783년에 그가 보리에 옥수수를 넣어서 만든 것이 옥수수 위스키의 시초로 기록되고 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는 1789년 켄터키 주에서 목사인 엘리저 크레그가 처음 시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때부터 옥수수로 만든 위스키가 버본위스키라는 꽃을 피우게 되는데, 마침 1789년은 조지 워싱턴이 미국의 초대 대통령으로 취임한 해여서 버본위스키는 미국의 역사와 함께 출발한 술이라고 할 수 있다. _pp.37~38

메즈칼 재료가 되는 용설란은 100여 종이 있으나 테킬라 주에서 재배하는 청색 용설란(Agave Tequileana)이 가장 우수하다. 이 식물을 10~12년 정도 키워 밑둥치에서 즙이 나오기 시작하면 수확한다. 먼저 잎을 제거하고 밑동을 잘라 내면 거대한 파인애플 모양이 되는데, 이것을 솥에 넣고 9~24시간 스팀으로 가열하면 단맛이 나는 주스가 빠져나온다. 이 주스를 발효시켜 술을 만든 다음, 구리로 만든 증류 장치를 거치면 처음에는 14% 정도의 알코올을 함유한 술이 나오고, 이것을 다시 증류하면 53~55%의 독한 술을 얻을 수 있다. _p.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