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출판사가 출판한 책 현재 2,386  
살림출판사홈 > 살림의 책 > 분야별 도서
오이디푸스 이야기 (큰글자 세계문학컬렉션 03)
소포클레스 지음 | 진형준 옮김 | 2019년 10월 10일
브랜드 : 살림
쪽수 : 200 쪽
가격 : 25,000
책크기 : 197.6×273mm
ISBN : 978-89-522-4104-7-04800
• Home > 브랜드별 도서 > 살림
• Home > 분야별 도서 > 문학
• Home > 시리즈별 도서 > 큰글자 세계문학컬렉션
시니어 독자의 눈높이에 맞춘 최초의 세계문학컬렉션
오이디푸스 왕의 비극적 삶과 운명
그리스 비극의 걸작 『오이디푸스 이야기』
죽기 전에 읽어야 할 세계문학 버킷리스트!
우리는 질문을 피하는 세상에 살고 있다. 질문이 귀찮아서, 고민이 귀찮아서 정답만을 찾으려 한다. 그러나 아무리 훌륭한 정답이라도 스스로 질문을 해서 찾은 답이 아니라면 아무 소용이 없다. 새의 날개가 아무리 훌륭하다 하더라도, 우리 어깨에 그 날개를 달고 하늘을 날 수는 없다. 스스로 날개가 돋아야만 날 수 있다. 그리스 비극인 『오이디푸스 이야기』가 우리에게 지금도 의미가 있는 것은, 그 비극들이 우리에게 날개를 달아줄 수 있기 때문이 아니다. 스스로 날개를 돋게 하려는 소중한 노력을 우리에게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큰글자로 읽는 진형준 교수의 세계문학컬렉션!
읽지 않는 고전은 없는 고전이고, 즐기지 못하고 감동을 주지 못하는 고전은 죽은 고전이다. ‘큰글자 세계문학컬렉션’은 마음을 풍요롭게 다스리고 날카롭게 자신을 마주하고 싶은 시니어 독자의 눈높이에 맞춘 최초의 고전문학선이다. 두껍고 지루한 고전을 친절하고 더 맛깔스럽게 재탄생시킨 ‘축역본’이자 글자 크기를 키워, 보다 편한 독서를 도와준다.

오이디푸스 왕의 비극적 삶과 운명, 그리스 비극의 걸작 『오이디푸스 이야기』
어머니를 이 세상 그 누구보다 사랑하면서 그 어머니를 향한 사랑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사람을 우리는 ‘오이디푸스 콤플렉스’에 걸렸다고 말한다. 아들이 어머니를 사랑하는 것, 당연하다. 그런데 문제는 자식으로서 어머니를 사랑하는 게 아니라 이성으로서 사랑한다는 데 있다. 어머니를 이성으로서 사랑하는 존재는 따로 있다. 바로 아버지다. 아들이 어머니를 이성으로 사랑하게 되면 아버지는 라이벌, 다시 말해 연적(戀敵)이 된다. 따라서 ‘오이디푸스 콤플렉스’를 다른 식으로 표현한다면 ‘아버지 살해 콤플렉스’가 된다. 연적을 없애야 어머니를 독차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오이디푸스 콤플렉스를 사람이라면 누구나 지니고 있다고 주장한 학자가 19세기 말에 ‘정신분석학’을 창안한 오스트리아 출신 정신과 의사 지그문트 프로이트(Sigmund Freud, 1856~1939)다. 프로이트의 이론에 따르면 인간은 신체기관이 성장하기 이전부터 성욕을 가지고 태어난다. 물론 이때의 인간이란 남자를 말한다. 그런데 그렇게 태어난 인간(아들)이 제일 먼저 접하는 이성이 바로 어머니다. 어머니는 아들에게 성적인 욕망의 대상으로 우선 다가온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욕망은 결코 실현될 수 없고 실현되어서도 안 된다. 어머니를 성적 대상으로 삼는다는 것 자체가 현실에서는 불가능한 꿈이다. 그런 욕망을 지니고 태어나서 그 욕망의 실현이 불가능한 세상을 살아갈 수밖에 없는 게 바로 인간의 운명이라는 것, 이것이 바로 프로이트의 정신분석 이론에서 핵심이다.
그런 불가능한 꿈을 실현한 존재가 바로 『오이디푸스 이야기』의 주인공 오이디푸스다. 오이디푸스는 자신이 무슨 짓을 하는지도 모르면서 아버지를 살해하고 어머니와 결혼하여 자식을 낳는다. 사실 그에게는 콤플렉스가 없다. 타고난 욕망을 마음껏 충족시켰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해서 그가 행복한 존재가 되는 것은 아니다. 그는 천벌을 받을 짓을 저지른 죄인이 된다. 그런데 오이디푸스는 자신의 의지로 그런 죄를 저지른 것이 아니다. 그가 죄를 지을 운명은 이미 신탁(神託)으로 정해져 있었다. 그는 하늘의 명을 거역했기에 그런 죄를 지은 것이 아니다. 하늘이 이미 그런 죄를 짓도록 그에게 운명을 부여한 것이다. 그렇다면 이런 의문이 생긴다. “그는 죄인일까, 아닐까?”
오이디푸스 콤플렉스가 인간에게 보편적이라면 인간 삶은 비극적일 수밖에 없다. 그러나 그 비극은, 비극적인 운명을 극복하려는 숭고한 의지와 함께한다는 점에서 우리를 절망으로 내몰지 않는다. 심지어 오이디푸스가 스스로 저지른 죄를 깨닫고 자신의 두 눈을 훼손해버리는 장면에서도 우리는 절망하지 않는다. 그는 육신의 눈은 훼손했지만 그 덕분에 마음의 눈, 심안(心眼)을 뜨게 되었기 때문이다. 오이디푸스는 죽기 전까지 인간적으로 갈등한다. 그러나 죽음을 예견하자 오이디푸스는 성숙한 내면의 눈으로 자신과 세상을 성찰한다. 그리고 담담하게 자신의 죽음을 받아들인다. 그는 스스로 자신이 묻히도록 운명 지어진 곳을 찾아간다. 그리고 눈먼 그가 눈이 멀지 않은 사람들을 인도한다. 그리하여 아테네의 수호신으로 다시 태어난다.
오이디푸스 왕
콜로노스의 오이디푸스
안티고네

『오이디푸스 이야기』를 찾아서